아프리카, 아시아 그리고 라틴 아메리카로부터의 이민자들이 메트로 아틀랜타를 바꾸어 놓고 있습니다.
라틴들은 건설, 랜드스케이핑, 허스피탈리티, 와 농업부분의 주요 노동력을 제공하고 있고요, 많은 라티노가 미들클래스로 진입하고 있습니다. 메트로 아틀랜타의 10명중 1명은 미국 밖에서 태어난 사람입니다.

귀넷이 17% 로 가장 많은 외국태생 거주자를 가지고 있고요, 그 뒤를 이어 디캪이 15.2%, 캅 카운티가 11.6 % 그리고 클레이톤이 10.9% 라고 센서스 조사 결과가 말해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