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차압 매매에서 셀러(은행)가 그 부동산에 대한 세부사항, 특히 수리가 필요하다던지 꼭 밝혀야할만한 중요한 사항들이라던지 잘잘한 것일지라도 집값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만한 것들을 문서에 기록해서 바이어쪽에 주는 것이 생략됩니다.

정상매물 매매시는 꼭 이 서류가 계약서의 일부로 역할을 하게 되며, 바이어만을 위한 것이 아니고 셀러 또한 보호하는 역할을 함을 이해하시면 좋겠습니다. (Seller Disclosure Statements 내용 설명글은 목록에 윗글을 참고 바랍니다.)

 

은행차압 경우 이와 함께, 수리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미리 말하므로 그것또한 염두에 두셔야 합니다.

그러한 주택 구매시 As-Is (수리 없이 팔겠다, 추후에 수리요청을 하지 말기바란다는 의미), No Sellers Disclosure 를 많이 보셨을 것입니다 

 

정상매물 셀러에게: 셀러 디스클로저는 윈-윈 문서가 될 수있습니다.

--은행차압이나 숏세일이 판매가 더 빨리 되어나가는 것으로 통계가 나오는 시장입니다. 그러나, 바이어들의 선호도 또한 다양하고 수리와 sellers disclosure statements등도 제공되지 않는 집을 꺼리는 구매자에게 차원이 다른 매매임을 부각시키는 여러도구중 하나로 사용하실 수 있겠습니다. (원래의 이점으로는 부동산에 부정적인 면이 있다해도 그것을 미리 밝혔으니, 그것을 바탕으로 바이어가 가격정하기등을 잘해서 서로가 추후 분쟁에 휩싸이는 경우를 방지한다는 것도 있습니다.) 

 

바이어에게: 구입시 최종 비용산정에 냉정해지실 필요가 있습니다.

--가격을 많이 내려서 팔려는 부동산이라도, 추후 사용될 수리비용을 고려해 계산해 보아야 겠습니다. 비용산정이나 수리의 경중을 따지는 데는 전문가와 함께 하셔서 맞는 오퍼금액을 산정할 수있도록 되어야 겠습니다.

 

애틀랜타 부동산 정보 :: 커뮤니티 정보 :: 유용한 절차 정보 :: 정확하고 세심한 일처리 :: 지혜로운 협상 :: 고객께 득이 되는 클로징

애틀랜타 윤 진 부동산 404-519-6611

 

 bankowned.jpg